HOME  l   LOGIN  l   JOIN  l   NOTICE  l  中國

 
 
 
 
 
HOME > 온라인상담 > 가상성형

케어 박소연, '다음' 네티즌 120명 고소…총 400건 넘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dwuusbd8L (219.♡.144.65) 작성일19-06-19 01:24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월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



의왕출장안마





나주콜걸


천안출장샵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20명을 추가로 고소했다.





전라남도출장맛사지

서울 금천경찰서는 9일 박 대표 측이 지난 4일 금천경찰서에 모욕죄 혐의로 포털사이트 '다음' 이용자 120명(아이디 기준)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소된 이들은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박 대표 관련 기사에 박 대표를 비판하는 악성 댓글을 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은 고소장 접수 단계"라며 "고소장 검토를 마치는 대로 수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박 대표 측은 악성 댓글을 단 포털사이트 이용자에 대해 같은 혐의로 서부경찰서에 169명, 강동경찰서에 112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광명출장맛사지



이번 고소로 박 대표가 네티즌들을 상대로 제출한 고소장은 400건이 넘는다.





전라북도콜걸

박 대표는 동물보호소에 공간이 부족하다는 등의 이유로 구조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키고 이같은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은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박 대표에게 동물보호법 위반, 횡령, 사기 혐의가 있다는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14일과 26일 박 대표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함안콜걸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박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으나 박 대표는 사퇴 의사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31일 정기 총회에서 케어 회원 90명이 박 대표의 해임안을 올렸지만, 이 가운데 정회원은 25명에 불과해 상정조차 되지 못했다. 케어 정회원은 3000여명으로 전체 정회원의 100분의 1 이상이 해임안을 요구해야 안건을 상정할 수 있다.





거제출장안마


광명출장안마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양출장샵


전라북도출장맛사지


양주콜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름
나이
성별
전화번호 - -
상담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