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LOGIN  l   JOIN  l   NOTICE  l  中國

 
 
 
 
 
HOME > 온라인상담 > 가상성형

[현장에서] 자영업자 울리는 부실 프랜차이즈 난립, 더 이상은 안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ttmgjAmcR (219.♡.144.65) 작성일19-06-19 01:28 조회10회 댓글0건

본문









지난해 11월 인터뷰 때 만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는 “1호 매장을 열면서 가맹점부터 모집하는 건 제재해야 한다”고 일부 프랜차이즈 행태를 꼬집었다. 그는 “어떤 돌출적인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데 충분한 데이터도 없이 ‘브랜드 만들었으니 모이시라’ 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베테랑 사업가인 그도 여전히 신규 브랜드는 충분한 시범 운영 기간을 둔다. 지난달 21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정보공개서를 등록하고 가맹사업을 본격 시작한 ‘롤링파스타’도 9개월여 테스트 운영을 거쳤다.




앞서 더본코리아의 간판 브랜드인 ‘새마을식당’, ‘홍콩반점’, ‘빽다방’ 등은 모두 3년 가량 테스트 기간을 거쳤다. 최근에는 노하우가 쌓이면서 6개월~1년 수준으로 단축되긴 했지만 여전히 사업성 검증을 위한 기간은 필수적으로 둔다.




반면 사업성이 검증되지도 않았는데 가맹점부터 모집하고 보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도 수두룩하다.




최근 인터뷰한 한 요식업 예비 창업자도 1호점 오픈과 동시에 가맹점을 모집하고 있다고 거리낌없이 말했다. 과거 요식업 경험도 없는 데다 주력 메뉴도 이미 시장에서 포화 상태인 듯 보이는데 그 자신감을 이해하기 어려웠다.




직영점을 운영하는 경우는 그나마 낫다. 국내 프랜차이즈 가맹본사 중 직영점을 운영조차 하지 않는 곳이 전체의 58%에 달할 만큼 브랜드 난립이 심각하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가맹금, 교육비, 인테리어비 등 초기 수익을 노리고 창업을 유도한 뒤 브랜드 관리는 뒷전인 ‘먹튀’ 브랜드도 상당수다.




지난달 열린 프랜차이즈 박람회에서 만난 한 무인 스터디카페 관계자는 “무인 스터디 카페 중엔 초기 인테리어 비용 뽑아먹는 데만 관심 있는 소위 ‘사짜’ 브랜드가 간혹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브랜드를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귀띔했다.



평택출장안마


홍성출장맛사지



이같은 장삿속에 눈물을 흘리는 건 가진 돈을 모두 쏟아부어 창업전선에 뛰어든 영세 자영업자들이다. 장기화된 경기불황과 최저임금 상승 등 영향으로 자영업 폐업자 수는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영동출장안마


김포출장샵

그럼에도 지난해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는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공정위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전체 가맹 브랜드 수는 6052개로 처음으로 6000개를 넘어섰다. 가맹본부는 4882개, 가맹점은 24만3454개로 집계됐다. 가맹본부 숫자만 보면 국토나 인구 규모 면에서 앞서있는 미국(약 3000개)과 일본(약 1300개)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영덕출장샵

프랜차이즈가 난립하는 시장에서 예비 창업자들이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이 반짝 유행하는 아이템이다. 대기줄이 길게 늘어선 점포 모습에 현혹돼 충분한 사전조사 없이 사업을 시작했다가 몇년 지나지 않아 폐점 수순을 밟는 경우가 허다하다.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대부분 5~6년 만에 폐업한다는 정부 통계만 봐도 알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외식업은 평균 사업기간이 4년7개월 수준으로, 서비스업(6년1개월), 도소매업(6년5개월)에 비해 눈에 띄게 짧았다. 그만큼 외식시장 경쟁이 치열하고 유행도 빠르게 바뀌는 탓이다.




따라서 예비 창업자들은 단순 유행에 휩쓸릴 것이 아니라 충분한 상권분석 등을 기반으로 사업에 뛰어들 것을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전주출장안마

프랜차이즈 시장 건전성을 위해선 법적 안전장치도 뒷받침될 필요가 있다. 이 가운데 정부가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등록 요건을 까다롭게 만드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건 반길만 한 행보다. 현행 가맹사업법상으론 누구나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를 등록하고 가맹점주를 모집할 수 있다.




공정위는 직영점 최소 1곳을 1년 이상 운영해본 경험이 있어야만 가맹등록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가맹사업의 본질이 자신이 사업체를 운영하면서 쌓은 노하우 등을 브랜드료를 받고 판매하는 것인 만큼 당연한 전제다.




프랜차이즈 브랜드 등록 요건 강화가 조속하게 추진돼 ‘가맹금 먹튀’로 눈물짓는 자영업자가 더이상 생겨나지 않길 바랄 뿐이다.



보성출장샵



이혜미 소비자경제섹션 컨슈머팀 기자



고성출장맛사지












담양출장샵




과천출장맛사지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름
나이
성별
전화번호 - -
상담내용